[와글와글 커뮤니티] "베란다에서 담배 피울테니 창문 닫아주세요"
[와글와글 커뮤니티] "베란다에서 담배 피울테니 창문 닫아주세요"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신의 흡연을 양해해달라는 황당한 내용의 대자보가 어느 아파트에 붙었다. 온라인 커뮤니티
자신의 흡연을 양해해달라는 황당한 내용의 대자보가 어느 아파트에 붙었다. 온라인 커뮤니티

아파트 내 흡연문제로 주민들간 갈등이 끊이지 않는 가운데 당당하게 담배를 피우겠다고 알린 게시물이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22일 오전 한 온라인커뮤니티에는 '아침부터 어이가 없네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에는 짧은 메시지가 담긴 사진 한 장이 덩그러니 첨부돼 있었다.

사진에는 '베란다에서 담배 피웁니다. 이웃 여러분들의 양해 부탁드리며 냄새가 날 시 창문을 잠시 닫아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민원 자제 부탁드립니다'라고 적혀 있다.

사진을 공개한 글쓴이는 "엘리베이터 앞에 (글을) 당당하게 붙여놨더라. 참고로 한 층에 20가구 정도 되는 복도식 아파트인지라 냄새가 굉장히 멀리 퍼진다"며 "민원 말고 다른 방법 혹시 있나?"라고 물었다.

누리꾼들도 대부분 황당하는 반응을 보였다. "나도 흡연하지만 저건 좀 그렇다" "어떻게 저런 생각을.." "세상에 별의별 사람이 다 있네" "니가 문 닫고 피우라고 욕 하고 싶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 누리꾼은 "1808호 살고 있습니다. 아이 셋입니다. 남아들이라 새벽까지 뛰어 놀더라도 이해해주시기 바랍니다. 시끄러우시면 귀마개 등을 하고 주무시면 됩니다. 그래도 이해가 되지 않으시면 이사 가시기 바랍니다. 이런 글 안 올라오냐?"며 패러디하기도 했다.

아파트 내 흡연 문제는 좀처럼 해결되지 않는 갈등의 원인으로 자리하고 있다. 최근에는 흡연 때문에 윗집에서 식칼을 들고 내려왔다는 글이 모두를 놀라게 한 바 있다. 그만큼 지금 이 시간에도 전국 곳곳에서 흡연으로 인한 갈등은 계속되고 있음을 알 수 있다.

이를 해결하기 위해 등장한 것이 바로 '금연아파트'다. 이달에만 안양, 의왕 등의 일부 아파트가 금연아파트로 지정됐다. 금연아파트에서는 복도, 계단, 엘리베이터, 지하주차장 등에서 모두 흡연이 금지된다.

문제는 이렇게 강력한 조치를 취해도 흡연을 막을 수 없다는 사실이다. 금연아파트에서의 흡연이 적발될 경우, '국민건강증진법' 제34조 제3항에 따라 10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되지만 문제는 집 안에서 이뤄지는 흡연에는 과태료를 부과할 수 없다는 점이다.

이같은 맹점에 대응하기 위해 '공동주택관리법'에서 간접흡연을 방지하기 위한 조항을 두고 있지만 이 역시 권고 사항이라는 한계를 지니고 있다. 결국 흡연자와 비흡연자가 모두 만족하는 보다 근본적인 대책이 절실한 상황이다.

장영준 기자

 


관련기사
[와글와글 커뮤니티] 서울 버스기사가 김포 버스기사에게 서울 버스기사가 김포 버스기사의 그릇된 운전 행태를 지적하며 경고의 말을 남겼다.지난 24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자신을 서울 시내버스 기사라고 밝힌 글쓴이가 사진 한 장을 공개했다. 사진에는 경기도 버스가 서울 버스를 앞질러 추월 차선에 차를 세워놓은 모습이 담겨 있었다.글쓴이는 \"잊을만 하면 저런 식으로 서울 버스들 앞으로 찔러박기 해서 정류장 정위치가 아닌 추월차선에서 승객들을 태우시더라\"라며 \"서울 땅에 오셨으면 서울버스들처럼 정위치에서 승하차 하셔야지 이렇게 지저분하게 운행질서 문란 행위 하시면 안된다. 이 더운 날 정위 [와글와글 커뮤니티] 코로나19로 힘든 어느 김포 자영업자의 푸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유행으로 다시 한 번 위기에 맞닥뜨린 지금, 김포에서 영업 중인 어느 자영업자의 푸념이 누리꾼들의 공감을 자아내고 있다.지난 23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어떤 분이 쓰신 자영업 글을 오늘 봤다. 제가 최근 느끼고 있는 생각을 쓰신...\"이라고 시작하며 한 누리꾼이 자신의 고민을 담은 글을 올렸다.글쓴이는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10명 남짓일 때 매출이 평소 평균까지 올라가더라. '그래, 죽으란 법은 없구나. 참 다행이네'(라고 생각했다)\"며 \"하지만 8월 15일 광화문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