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연천현충원 2025년 조성... 경기도, 연천군, 국가보훈처 ‘맞손’
국립연천현충원 2025년 조성... 경기도, 연천군, 국가보훈처 ‘맞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립연천현충원 조감도. 보훈처 제공

국립연천현충원 2025년 조성을 목표로 경기도, 연천군, 국가보훈처가 손을 맞잡는다.

국가보훈처는 27일 연천군청 대회의실에서 ‘국립연천현충원 조성 사업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다고 26일 밝혔다.

협약식에는 이용철 경기도 행정1부지사, 김광철 연천군수, 박삼득 보훈처장 등이 참석한다. 이번 협약은 지난해 8월에 체결한 양해각서(MOU)를 구체화하는 것이다. 사업 추진과 관련된 지역경제 활성화, 인ㆍ허가를 비롯한 행정절차 지원, 기반시설(토지 보상 및 진입로 확장) 설치 등에 대한 상호협력과 의무 이행의 내용을 담았다.

앞서 지난해 보훈처는 수도권 및 강원권 국가유공자의 안장을 위해 국립연천현충원 부지로 연천군 신서면 대광리를 최종 선정한 바 있다. 같은 해 12월 기본계획 용역을 완료했고, 내년 설계를 시작으로 2022년 착공을 앞두고 있다. 2025년까지 국비 980억원을 투입해 5만기 규모의 봉안ㆍ부대시설을 조성할 예정이다.

보훈처 관계자는 “각 기관은 국가를 위해 희생ㆍ공헌한 분을 추모하고, 국립연천현충원이 국민의 애국심을 기르는 공간으로 구축될 수 있도록 적극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국립연천현충원은 조성시 13번째 국립묘지가 된다. 국내에는 대전현충원, 서울현충원, 영천호국원, 임실호국원, 이천호국원, 산청호국원, 괴산호국원, 신암선열공원, 4·19민주묘지, 3·15민주묘지, 5·18민주묘지, 제주국립묘지(내년 조성 예정) 등이 있다.

여승구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