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경기도 10대 정책 발표…지지도 1위 '코로나19 방역', 인지도 1위 '지역화폐'
올해 경기도 10대 정책 발표…지지도 1위 '코로나19 방역', 인지도 1위 '지역화폐'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경기도 10대 정책(인지도)

올해 경기도 정책 가운데 경기도민이 가장 많은 지지를 보낸 건 코로나19 방역, 가장 인지도가 높은 건 경기지역화폐로 각각 조사됐다.

경기도는 지난 1~14일 18세 이상 도민 2천명을 대상으로 ‘2020년 도정정책 평가 여론조사’를 실시, 코로나19 시설방역정책은 92.4%의 지지도를, 경기지역화폐는 98%의 인지도를 기록했다고 23일 밝혔다.

도는 하천·계곡 불법행위 근절 대책, 수술실 CCTV 등 43개 정책에 대한 구체적 설명을 제시하고 조사했다.

먼저 지지도 조사결과에서는 ▲역학조사관ㆍ선별진료소 확대 등 코로나19 시설 방역정책(92.4%) ▲수술실 CCTV(92.1%) ▲하천계곡 불법행위 근절대책(90.7%) ▲24시 닥터헬기(90.1%) ▲경기지역화폐(89.4%) ▲아프리카돼지열병(89%) ▲신천지 강력대응ㆍ마스크 의무화 등 코로나19 보건방역정책(88.8%) ▲경기도반도체클러스터 산업단지 유치(88.1%) ▲일본 반도체 수출규제 대응 및 소재ㆍ부품ㆍ장비 국산화(87.5%) ▲혁신산업 클러스터 조성(86%) 등이 꼽혔다.

이어 인지도 부분 상위 10개 항목을 살펴보면 ▲경기지역화폐(98%) ▲신천지 강력대응ㆍ마스크 의무화 등 코로나19 보건방역정책(93.8%) ▲재난기본소득ㆍ소비지원금 등 코로나19 경제방역정책(93.1%) ▲청년기본소득(89.9%) ▲24시 닥터헬기(84.7%) ▲수술실 CCTV(84.1%) ▲고교무상급식(83.6%) ▲하천계곡 불법행위 근절대책(81%) ▲아프리카돼지열병 대응(79.5%) ▲중ㆍ고교 신입생 무상교복 지원사업(79.3%) 등으로 제시됐다.

도는 이번 조사결과에 대해 ▲경기지역화폐 ▲신천지 강력대응이나 마스크 의무화 같은 방역정책 ▲재난기본소득이나 소비지원금 같은 경제방역 정책 ▲역학조사관ㆍ선별진료소 확대를 비롯한 코로나19 시설 방역정책 등 코로나19 관련 정책이 인지도ㆍ지지도 10위 안에 다수 포함, 올해 코로나19 관련 정책이 도민들 삶에 큰 영향을 준 것으로 볼 수 있다고 분석했다.

▲ 경기도 10대 정책(지지도)

이와 함께 수술실 CCTV 설치와 하천·계곡 불법행위 근절대책은 인지도에서는 각각 6위와 8위를 기록했지만 지지도에서는 각각 2위와 3위를 기록해 도민들이 좋아하는 대표적인 경기도 정책에 이름을 올렸다. 이재명 도지사가 전면에 나서 정책을 지휘ㆍ홍보한 사안이 우수한 성적표를 받은 셈이다.

이밖에 도가 중점 추진한 경기도 배달공공앱 ‘배달특급’은 67.3%, 기본주택을 포함한 경기도의 주거안정정책은 67.1%의 인지도를 기록했다. 지지도에서는 배달특급은 80.7%, 주거안정정책은 76.5%로 인지도 보다 높게 나타났다. 기본대출ㆍ경기 극저신용대출 등의 정책 역시 인지도(각각 38.5%, 28.7%)는 낮지만 높은 지지율(각각 77.4%, 73.7%)을 보여 도민들의 깊은 관심을 반영했다.

한편 이번 조사는 경기도가 여론조사기관인 ㈜한국리서치에 의뢰해 인터넷조사방식으로 진행됐다. 신뢰수준은 95%, 표본오차 ±2.19%p다.

여승구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