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스템 미등록·수량 불일치... 안양시 물품관리 엉망진창
시스템 미등록·수량 불일치... 안양시 물품관리 엉망진창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양시청 전경


구입물품을 시스템에 등록하지 않고, 관리대장상 잔량과 실제 보관량이 맞지 않는 등 안양시 물품관리가 허술하게 이뤄진 것으로 밝혀졌다.

안양시는 최근 물품 등 구입ㆍ관리실태 특정감사를 마쳤다고 7일 밝혔다. 시는 경기도 감사를 받고 있지만 정확하고 투명한 물품관리체계를 갖추기 위해 처음으로 특정감사를 진행했다. 물품을 효율적으로 관리, 불필요한 예산낭비 요인을 줄이고, 적재적소에 물품을 공급하기 위해서다.

지난해 9월 시작한 감사는 본청 및 사업소 47개 부서(지난 2018년 이후 내용)를 대상으로 진행됐다. 시는 이번 감사를 통해 15건을 적발, 4명에 신분상 징계 조치(주의)를 내렸다.

주요 사례를 보면 구입한 물품은 모두 물품관리시스템에 등재하고 관리해야 하지만 미등록한 사례가 84건 1억100여만원으로 집계됐다. 특히 2년마다 실시하는 재물조사와 각 부서 물품 보유현황을 확인한 결과, 형식적인 재물조사로 불용물품이 처리되지 않았다. 이에 재활용 불가능, 물품 분실 등의 사유가 있어도 ‘알 수 없는 상태’로 관리된 것으로 드러났다. 물품관리시스템상 물품과 현품이 차이 나는 사안만 5천796건에 달했다.

이어 차량운행일지와 계기판 운행기록이 불일치한 사례도 109대 중 80대였고, 공공용 쓰레기봉투 제작분과 잔량 매수를 작성하지 않는 등 공공용 쓰레기봉투 관리도 소홀히 한 것으로 확인됐다.

시는 이 같은 문제가 나온 원인으로 ▲각 부서 물품 담당자의 잦은 인사이동 ▲물품관리에 대한 직원들의 인식 부족 ▲총괄담당부서의 점검 역할 미흡 등을 꼽았다.

이에 개선 방안으로 ▲지난 2006년 이후 개정되지 않은 ‘안양시 물품 관리 조례’ 정비 ▲물품관리시스템의 효율성 확보(이미지 병기) ▲정기적으로 물품 담당공무원 실무 교육 실시 등을 제시했다.

안양시 관계자는 “앞으로도 이행실태 감사를 시행해 동일ㆍ유사사례 재발하면 엄중히 문책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안양=한상근ㆍ여승구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