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천 대형 공사현장에 세륜시설 미가동…주민들 대책 호소
포천 대형 공사현장에 세륜시설 미가동…주민들 대책 호소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륜 시설이 설치됐지만 가로 막혀 있다.

포천 소흘읍 초가팔리 산업유통형 지구단위계획 개발현장에 대기오염 방지시설이 없고, 세륜시설도 가동하지 않아 인근 주민 생활환경을 위협하고 있다.

14일 소흘읍 주민들에 따르면 ㈜AD칩스는 지난해 4월 산업유통형 지구단위계획으로 개발행위허가를 받아 소흘읍 초가팔리 산 21-6번지 일원 14만8천여㎡에서 조성공사(토목공사)를 진행하면서 비산먼지로 주변을 크게 오염시키고 있다.

경기일보의 현장 취재 결과 관련 법규상 세륜시설 신고사업장임에도 불구하고 세륜시설은 차량 출입과 상관없는 곳에 형식적으로 설치돼 가동흔적을 찾아볼 수 없었다.

이 때문에 덤프트럭과 레미콘 등 대형공사 차량들이 세륜시설 없는 곳으로 진ㆍ출입하면서 비산먼지를 유발시키고 있다.

또 임야 절토과정에서 나오는 토사나 모래 등을 대기오염 방지시설 없이 무단으로 방치, 비산먼지가 인근 주택가 등으로 날아와 주민 건강을 위협하고 있다.

현장 곳곳에는 토사와 모래 등 자재가 쌓여 있었지만, 비산먼지를 차단하기 위한 방지시설을 찾아보기 힘들었다.

인근 주민들은 “임야를 절토하는 대형 공사장에 비산먼지를 막기 위한 대기오염 방지시설도 없고, 세륜시설은 형식적으로 설치해 놓고 있는데도 적발되지 않은 까닭을 이해할 수 없다”고 말했다.

현장 관계자는 “세륜시설은 출입문을 옮기는 과정이어서 사용하지 않고 있고, 대기오염 방지시설은 바로 설치하겠다”고 말했다.

경기도 환경특사경과 시 환경지도과는 합동으로 현장을 긴급점검, 사용하지 않은 세륜시설과 대기오염방지시설이 없이 비산먼지를 발생키고 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시 관계자는 “환경부의 미세먼지 저감조치와 맞물려 비산먼지 발생현장으로 분류되는 AD칩스㈜ 토목공사 현장에 대해 긴급점검했다. 위법 사실에 대해 경기도특사경의 형사처벌과 시의 행정조치가 이뤄질 것”이라고 밝혔다.

▲ 세륜시설이 없는 곳으로 레미콘 차량이 공사 현장에 들어가고 있다.
세륜시설이 없는 곳으로 레미콘 차량이 공사 현장에 들어가고 있다.

포천=김두현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