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수목원 “광릉숲에 최대 최고 자생 밤나무 자라고 있다”
국립수목원 “광릉숲에 최대 최고 자생 밤나무 자라고 있다”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광릉숲 자연림 내 밤나무
광릉숲 자연림 내 밤나무

국립수목원은 광릉숲에서 최대 최고의 자생 밤나무가 자라고 있다고 5일 밝혔다.

광릉숲의 자연림 내 밤나무 추정 수령은 350년이다. 기저 둘레 456㎝, 기저 직경 145㎝, 수고 14m 등이다. 산림 내에서 확인된 가장 크고 오래 된 밤나무로 2008년 평창 운교리 밤나무(추정 수령 370년, 기저 둘레 640㎝, 수고 14m)가 천연기념물 제498호로 지정된 후 국내에서 두 번째 오래된 밤나무로 기록됐다.

국립수목원은 앞으로 보호수 지정을 통한 소중한 수목자원 보존에 나서겠다는 방침이다.

국내 자생 밤나무류는 밤나무, 밤나무와 중국밤나무의 교잡종으로 추정하는 약밤나무 등 2종이 있다. 토종 밤나무는 과거 밤나무혹벌 피해 및 일본에서 도입된 품종의 대량 보급으로 거의 사라진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는 중요 산림 소득 수종으로 재배해 이용되고 있다.

국립수목원은 국내 산림에서 자생하는 흉고 직경 1m 이상의 큰 나무는 286개체로 파악하고 있다. 광릉 숲 밤나무는 이 중 15번째로 큰 나무이다. 낙엽 활엽수 215그루 중 12번째, 참나무과 109그루 중 7번째인 초대형 밤나무이다. 광릉숲에는 흉고 직경 1m 이상의 큰 나무가 모두 4개 수종(소나무, 굴참나무, 졸참나무, 밤나무) 10개체 자라고 있다.

김재현 국립수목원 광릉숲 보전센터장 연구관은 “광릉숲은 큰 나무들이 다수 자생하는 국내 산림생물 다양성 핵심 지역이다. 더 세밀한 변화관찰을 통해 관리와 보전 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포천=김두현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