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영준의 잇무비] '내일의 기억', 색다른 미스터리 스릴러
[장영준의 잇무비] '내일의 기억', 색다른 미스터리 스릴러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화 '내일의 기억' 포스터. ㈜아이필름 코퍼레이션, CJ CGV㈜
영화 '내일의 기억' 포스터. ㈜아이필름 코퍼레이션, CJ CGV㈜

감독: 서유민
출연: 서예지, 김강우 등
줄거리: 기억을 잃고 미래가 보이기 시작한 '수진'이 혼란스러운 기억의 퍼즐을 맞춰갈수록 남편 '지훈'의 충격적인 실체를 마주하게 되는 미스터리 스릴러.

미래를 보는 여자 VS. 진실을 감추려는 남자

사고 이후 기억을 잃고 미래를 보는 여자 수진(서예지)과 그를 살뜰히 보살피며 수진을 향한 진실을 감추고자 하는 남편 지훈(김강우). 지훈은 미래를 본다고 말하는 수진에게 정신적 이상 증세라고 말하며 병원을 권유하고, 수진은 미래 속 살인자의 얼굴을 한 남편을 믿지 않고 그가 주는 약을 뱉어낸다. 수진이 잃어버린 기억의 실체와 지훈의 진짜 정체, 이렇듯 드러나지 않은 진실들로 인해 점점 비극으로 나아가는 두 사람을 둘러싼 결말이 쫄깃한 긴장감을 선사한다. 영화를 연출한 서유민 감독은 "자신과 가장 가까이에 있는 연인, 혹은 같이 살고 있는 가족 관계에서 '어쩌면 내가 모르는 그 사람의 다른 면이 있을 수도 있다'는 두려움을 미스터리 스릴러 장르를 통해 이야기해보고 싶었다"라고 '내일의 기억' 기획 의도를 밝혔다.

영화의 완성도를 높이는 탄탄한 라인업

탁월한 표현력과 섬세한 연기력으로 스릴러 장르에서 매번 인생 캐릭터를 탄생시켜온 서예지와 김강우가 '내일의 기억'을 통해 또 한 번의 역대급 연기를 펼친다. 두 배우는 기억을 잃고 미래를 보는 여자 '수진'과 그의 남편이자 진실을 감추고자 하는 미스터리한 남자 '지훈' 역으로 분해 다정했던 부부가 서로를 불신하고 의심하기까지의 감정선을 세밀하게 표현한다. 서유민 감독은 "작품을 향한 열정과 캐릭터 해석력, 표현력이 뛰어난 배우들이다. 감독인 나조차 미처 놓친 부분들을 캐치해 섬세하게 표현해내 독보적인 캐릭터를 탄생시켰다"며 두 스릴러 장인의 남다른 케미스트리를 예고했다. 여기에 '경이로운 소문' 염혜란, '찬실이는 복도 많지' 배유람, '동백꽃 필 무렵' 김강훈까지 충무로 대세 배우들이 총출동해 명품 연기를 선보인다.

과감한 출사표 던진 서유민 감독

559만 관객들 동원하며 흥행에 성공한 '덕혜옹주'부터 '열정같은소리하고있네' '극적인 하룻밤' '외출' '행복'까지. 그동안 서유민 감독이 각본, 각색가로 참여한 작품들은 진한 감성으로, 공감으로, 웃음으로 관객들의 내면 깊은 곳을 자극했다. 그런 그가 장편 데뷔작으로 선택한 것은 한 번도 도전해 본 적 없는 미스터리 스릴러. 서 감독은 "처음부터 끝까지 긴장감을 잃지 않으면서 관객들을 몰입시키는 굉장히 매력적인 장르다. 특히 인간이 가지고 있는 근원적인 두려움을 여실히 표현할 수 있는 장르라고 생각해 데뷔작으로 미스터리 스릴러를 선택하게 되었다"라며 그 이유를 밝혔다. 그러면서 "스릴러적인 긴장과 재미는 물론이고, 동시에 정서적인, 감정적인 카타르시스를 줄 수 있는 미스터리 스릴러가 되었으면 좋겠다"라는 바람을 전했다.

개봉: 4월 21일

장영준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