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두 살짜리 입양아동 학대’ 양부 구속영장 신청
경찰, ‘두 살짜리 입양아동 학대’ 양부 구속영장 신청
  • 장희준 기자 junh@kyeonggi.com
  • 입력   2021. 05. 10   오전 11 : 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무 구두주걱 등으로 이달에만 세차례 폭행
양부 “2년 전 보육기관 봉사활동 중 입양 결심”
▲ 경기남부경찰청

두 살짜리 딸을 때려 의식불명에 빠뜨린 양부에 대해 경찰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기남부경찰청 아동학대 특별수사팀은 10일 오전 아동학대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중상해 혐의로 30대 양부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지난 4일부터 8일까지 3회에 걸쳐 화성시 자택에서 딸 B양(2)을 폭행한 사실을 시인했다. A씨는 B양이 말을 듣지 않고 운다는 이유로 손과 주먹, 나무재질의 구두주걱 등으로 얼굴과 머리 등 신체부위를 수차례 폭행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는 또 B양을 입양한 경위에 대해 2년 전 보육기관 봉사활동 과정에서 입양을 결심, 안양시 소재 입양기관에서 B양을 입양했다고 털어놨다.

경찰 관계자는 “피의자의 추가 학대 혐의와 양모의 학대 여부, 다른 자녀들에 대한 추가 학대 여부 등을 계속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양휘모ㆍ장희준기자

 


관련기사
두 살짜리 입양아동 학대로 의식불명…경찰, 양부 긴급체포 두 살짜리 딸을 학대해 의식불명 상태에 빠뜨린 양부가 경찰에 붙잡혔다.전 국민의 공분을 산 ‘정인이 사건’이 벌어진지 7개월 만에 유사한 입양아동 학대 사건이 또 다시 발생한 것이다.경기남부경찰청 여성청소년범죄수사대는 아동학대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중상해 혐의로 30대 남성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고 9일 밝혔다.A씨 부부가 입양한 B양(2)은 지난 8일 오후 6시께 화성시 소재 병원 응급실로 실려왔다. 당시 B양은 의식을 잃은 상태였던 것으로 전해졌으며, 곧바로 수술을 위해 인천의 한 대형병원으로 긴급 이송 ‘두 살 입양아동 학대’ 양부 “딸에게 미안하고 죄송” 두 살짜리 입양아동을 때려 반혼수 상태에 빠뜨린 양부가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법원에 출석했다.30대 양부 A씨는 11일 오후 1시30분께 수원남부경찰서를 나섰다.검은색 모자를 눌러쓰고 하얀색 마스크로 얼굴을 가린 채 나타난 그는 학대 혐의를 인정하는지, 학대 시작 시기는 언제인지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대답하지 않았다. 다만 “아이에게 미안하고 죄송하다”며 “아내는 가담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후 곧바로 차량에 올라타 수원지법으로 이동했다.그에 대한 구속 여부는 이르면 이날 늦은 저녁에 정해질 것으로 보인다.A씨는 지난 4일부터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