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 손영태 前 전공노 위원장 등 해직공무원 복귀 임박
안양 손영태 前 전공노 위원장 등 해직공무원 복귀 임박
  • 노성우 기자 sungcow@naver.com
  • 입력   2021. 06. 15   오후 6 : 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양시청 전경(사진=안양시 제공)

전국공무원노동조합 위원장으로 활동하다 파면된 손영태 전 위원장 등 안양시 해직 공무원들이 이르면 이달 복직할 전망이다.

손 전 위원장을 비롯해 이호성 전 안양시공무원노조 사무국장 등 모두 4명이다.

시는 지난 8~9일 해직된 공무원들이 복직신청서를 제출한 상태라며 조만간 인사위를 열어 이들의 복직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라고 15일 밝혔다.

앞서 손 전 위원장은 동안구 행정지원과(행정 7급)에 근무하던 지난 2009년 7월 서울에서 열린 교사ㆍ공무원 시국선언 탄압 규탄 민주회복 시국대회에 참여했다며 공무원법 상 집단행위 금지, 성실ㆍ복종ㆍ품위 유지의무 위반 등의 사유로 파면 징계처분을 받고 같은해 11월 해직됐다.

이 전 사무국장도 전공노활동을 하다 지난 2005년 해임됐었다.

이들은 지난 4월 시행된 공무원 노동조합 관련 해직공무원 등의 복직 등에 관한 특별법에 따라 복직 신청을 했다.

이로써 길게는 해직된 지 16년 만에 제자리로 돌아오게 된 셈이다.

하지만 ▲징계공무원 훈ㆍ포상 문제 ▲해직기간 중 5년 20일만 경력으로 인정되는 한계 ▲과거 직급으로 복직에 따른 괴리 발생 ▲해직공무원 연금 복원 등 앞으로 풀어야 할 과제도 산적해 있다.

안양=노성우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