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신 맞았으니까 5인 가능하죠?”…백신 인센티브에 자영업자 곤혹
“백신 맞았으니까 5인 가능하죠?”…백신 인센티브에 자영업자 곤혹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백신 맞았으니까 5인 이상 가능하죠?”

성균관대학교 자연과학캠퍼스 인근에서 카페를 운영하는 A씨(45)는 하루에도 수차례 이런 질문을 받으며 손님들을 돌려보내고 있다. ‘다 되던데 여긴 왜 안되냐. 장사 할 줄 모른다’고 투덜거리며 가게를 나가지만, 이런 손님들은 그나마 양반이다. 5명이 함께 들어와 5인 이상은 받을 수 없다는 안내를 하면 마스크를 벗으면서 ‘백신을 맞았는데 도대체 뭐가 문제냐’며 실랑이가 벌어지는 일도 비일비재하다. A씨는 “오히려 손님을 많이 받고 싶어하는 건 업주들인데, 내가 왜 백신 인센티브 방침을 일일이 설명하고 있어야 하는지 모르겠다”며 “안 그래도 매출 감소로 힘든데 방역지침을 어길 수도 없고 답답할 따름”이라고 하소연했다.

의왕에서 호프집을 운영하는 B씨(52) 역시 백신 인센티브 탓에 곤혹을 치르고 있다. 가게를 방문한 손님들이 백신 접종자임을 앞세워 출입자 명부 작성을 거부하는가 하면, 5명이 넘는 손님이 ‘백신도 맞았고, 멀리서 왔는데 너무 한 거 아니냐’며 자리를 잡고 버티기도 한다. 가게 이미지가 나빠질까 내쫓지도 못하고 에둘러 사정하며 돌려보내는 게 최선이다. 이전에 5명이 넘어 돌려보낸 손님이 가게 사장이 불친절하다고 리뷰를 달았던 적이 있어 5명 이상이 함께 가게에 들어오면 겁부터 난다는 B씨. 그동안 감소했던 매출이 회복될 수 있다는 기대감에 누구보다 백신 인센티브를 기다려왔지만 시작도 하기 전부터 지쳤다.

정부가 코로나19 백신 접종률을 높이기 위해 백신 인센티브를 도입했지만, 홍보 부족 등으로 일선 현장에서는 혼선이 끊이지 않고 있다. 이달부터 적용된 1차 인센티브와 다음 달 도입되는 2차 인센티브를 두고 헷갈려 하는 시민들이 많기 때문이다.

16일 중앙방역대책본부 등에 따르면 정부는 이달 1일부터 1차 백신 인센티브 정책을 시행했다. 제공 대상자는 백신 1차 접종 후 14일이 지난 ‘1차 접종자’와 2차 접종까지 끝내고 14일이 지난 ‘접종 완료자’다. 이에 따라 백신 접종자는 직계가족 모임 인원 기준에서 제외됐다. 다만 접종 완료자가 식당ㆍ카페 이용 시 인원 제한을 받지 않는 등 사적 모임 인원 기준에서 제외되는 2차 인센티브는 다음 달 적용된다.

이처럼 순차적으로 적용되는 백신 인센티브를 시민들이 정확히 인지하지 못해 혼선이 빚어지며, 업계에서는 정책에 대한 홍보가 부족했다는 지적이 나온다. 아울러 방역지침 위반 시 자영업자들에게 과중하게 책임을 지우는 정책 탓에 일부러 지키지 않는 사람들도 있다고 주장했다. 현재 5인 이상 집합금지 규정 등 방역지침을 위반할 경우 해당 업주에게는 300만원 이하, 이용자에는 10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이상백 경기도소상공인연합회장은 “자영업자들도 복잡한 정책을 100% 이해하고 있는 게 아니기 때문에 개별적 안내에는 한계가 있는 것이 사실”이라며 “정부 차원에서 홍보에 더 힘쓰고, 방역수칙을 어기는 자영업자와 이용자 양측에 동일한 책임을 부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수진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