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적수사태 2주년] 인천시, 전국 최초 수계전환 없이 수돗물 공급 추진
[인천 적수사태 2주년] 인천시, 전국 최초 수계전환 없이 수돗물 공급 추진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천시가 붉은 수돗물(적수) 사태 2주년을 맞아 전국 최초로 수계전환 없이 수돗물을 공급하는 ‘정수권역 통합급수체계’를 구축한다.

16일 시에 따르면 수돗물 공급의 안정성 확보를 위한 거점 배수지 3곳을 2029년까지 건설해 정수권역 통합급수체계를 구축하기로 했다.

현재 인천의 수도관망과 취·정수시설은 노후화로 지속적인 개선사업이 필요한 상태다. 또 도시개발에 따른 급수 수요 증가와 정수장별 급수 구역 확대로 급수 공급 편차, 수압·수질 저하 등의 문제가 발생할 가능성 역시 커지고 있다.

시는 이들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상수도 장기발전전략의 하나로 정수권역 통합급수체계를 내놨다. 정수권역 통합급수체계는 정수장과 지역 배수지의 연결에서 중심지 역할을 할 거점 배수지를 건설하는 것이 핵심으로 꼽힌다. 이를 통해 거점 배수지와 정수장 등을 복수로 연결하는 급수공급체계를 획기적으로 개선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동안 인천의 정수장에서 만들어진 수돗물은 정수권별 고립 운영 방식에 따라 해당 지역의 배수지를 통해 소비자에게 도달했다. 시가 앞으로 정수권역 통합급수체계를 구축하면 인천의 정수장에서 생산한 수돗물은 거점 배수지와 지역 배수지를 차례로 거쳐 소비자에게 갈 수 있다.

특히 정수권역 통합급수체계는 낡은 수도관망과 수도시설을 고치는 과정에서 수계전환을 할 필요가 없다. 수계전환은 단수 조치에 따른 시민 불편을 해소하는 방식이지만, 수돗물의 이동통로를 바꾸기 때문에 수질 오염 및 수량 부족 등의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 앞서 2019년 5월30일에 일어난 적수 사태도 수계전환 과정에서 발생한 일이다. 적수 사태 발생 이후 시의 수돗물 정상화 선언이 이뤄진 같은해 8월5일까지 피해를 본 시민은 무려 63만명에 달한다.

시는 앞으로 거점 배수지를 모두 건설하면 정수장별 생산·공급량의 불균형이 사라질 것으로 보고 있다. 정수장에서 생산한 수돗물이 모두 거점 배수지로 모이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정수장의 생산용량도 최대화할 수 있어 1일 59만t의 추가 생산 효과 역시 기대할 수 있다.

이와 함께 1개 정수장이 가동을 멈추더라도 다른 모든 정수장이 거점 배수지를 통해 수돗물을 정상적으로 공급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지역 배수지들도 충분한 수량을 끊임없이 공급받을 수 있다.

박남춘 시장은 “시민들 곁에 항상 안전하고 깨끗한 수돗물이 흐른다는 믿음을 주기 위해서라도 공급구조를 획기적으로 바꾸는 대수술을 단행해야 한다”고 했다.

김민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