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천소방서 119구급대원들, 심정지 환자 살려내
포천소방서 119구급대원들, 심정지 환자 살려내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동 구급대원 사진(소방교 박근영, 소방장 박정규, 소방사 이우빈)

포천소방서(서장 이제철) 119구급대원들이 신속한 응급처치로 심정지환자를 살려냈다.

지난 22일 새벽 영북면 운천리에서 60대로 보이는 남자가 가슴 통증을 호소하며 도로에 앉아 있다는 다급한 신고가 119에 접수됐다.

신고를 받고 현장에 도착한 영북119구급대(소방교 박근영, 소방사 이우빈)는 도로에 앉아 있는 A씨 상태를 확인하던 중 갑자기 의식과 맥박이 소실돼 즉시 자동심장충격기(AED) 사용과 심폐소생술을 시행했다.

이후 A씨는 지원 출동한 119구급대(소방장 박정규)의 현장 응급처치를 받고 의식과 자발호흡이 돌아와 즉시 인근 병원으로 이송했다.

앞서 포천소방서 119구급대는 지난 1일에도 소흘읍 한 아파트에서 심정지환자가 발생해 현장에서 응급처치를 시행해 소생한 바 있다.

당시 출동했던 구급대원들은 “구급대원으로서 당연히 해야 할 일을 했지만, 시민의 소중한 생명을 살리게 돼서 기쁘다”며 “앞으로도 시민의 생명을 살리는 구급서비스 제공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포천=김두현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