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업계 최초 5나노 기반 차세대 웨어러블 프로세서 출시
삼성전자 업계 최초 5나노 기반 차세대 웨어러블 프로세서 출시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삼성전자, 업계 최초 5나노 기반 차세대 웨어러블 프로세서 출시

삼성전자가 반도체 업계 최초로 최신 5나노(nm) 공정 기반의 웨어러블 기기용 프로세서 ‘엑시노스 W920’을 출시했다.

10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엑시노스 W920’은 웨어러블 기기용 프로세서로는 처음으로 최신 EUV(극자외선) 공정이 적용됐고, 최신 설계기술까지 더해 기존 제품에 비해 성능과 전력효율 등이 크게 향상됐다.

FO-PLP와 SIP-ePOP 기술을 적용, 프로세서와 함께 PMIC와 모바일 D램(LPDDR4X), eMMC 메모리 등 웨어러블 기기에 최적화된 초소형 패키지를 구현했다.

FO-PLP는 PCB기판 대신 미세 재배선기술을 접목해 재배선층(RDL)을 활용, 소형 폼팩터(Form Factor)를 구현하고 방열과 전기적 특성을 개선한 첨단 패키지 기술이다.

SIP-ePOP은 AP, D램, 낸드플래시 등에 더해 PMIC(전력관리반도체)까지 하나의 패키지에 담는 첨단 패키지 기술이다.

eMMC는 모바일 기기에 내장하는 데이터 저장용 메모리 반도체다.

삼성전자는 엑시노스 W920에 ‘Arm’의 저전력 ‘코어텍스(Cortex) A55’ CPU 코어와 ‘말리(Mali)-G68’ GPU 코어 등을 탑재해 이전 제품에 비해 CPU 성능은 약 20%, 그래픽 성능은 최대 10배 이상 향상됐다.

저전력 디스플레이용 ‘코어텍스-M55’도 추가로 탑재했다.

전체 화면을 켜지 않고도 시계나 알람, 부재중 전화 등 간단한 내용을 상시 확인할 수 있는 AOD(Always On Display) 모드에서 프로세서가 디스플레이를 구동하는 데 필요한 전력소모를 최소화했다.

야외에서의 빠른 통신을 위한 LTE 무선통신과 정확한 위치정보 파악에 필요한 위성항법시스템(GNSS L1)도 지원한다.

조장호 삼성전자 시스템LSI사업부 상무는 “스마트워치는 단순 기기가 아닌 사용자의 건강과 재미를 책임지는 핵심 웨어러블 기기로 발전하고 있다”며 “엑시노스 W920을 탑재하는 차세대 웨어러블 기기는 끊김 없는 LTE 통신은 물론, 시각적으로 뛰어난 인터페이스와 빠른 사용자 경험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엑시노스 W920’은 삼성과 구글이 함께 개발한 신규 통합 플랫폼을 지원하며 갤럭시 워치 차기 모델에 탑재될 예정이다.

화성=박수철ㆍ김영호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