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역대 세번째 규모… 수도권 확진자 80.5%
경기도, 역대 세번째 규모… 수도권 확진자 80.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6일 만에 다시 2천명대를 기록한 가운데 경기도에선 역대 세 번째 규모로 많은 확진자가 나왔다.

15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신규 확진자는 전날보다 583명 증가한 2천80명(누적 27만7천989명)으로 6일 만에 2천명대를 넘어섰다. 이는 코로나19 사태 시작 이후 역대 네 번째(8월11일 2천221명, 8월25일 2천154명, 8월19일 2천152명)로 큰 규모다. 주말ㆍ휴일 검사 건수 감소 영향으로 주 초반까지 확진자가 상대적으로 적게 나오다가 중반 시작점인 수요일부터 급증하는 패턴이 또다시 반복된 것으로 풀이된다.

이런 가운데 경기도ㆍ인천시ㆍ서울시 등 수도권 확진자가 이날 전체 확진자의 80.5%(1천656명)를 차지하는 만큼 추석 연휴(9월19일∼22) 시민들의 이동 동선에 따라 수도권에서 비수도권으로 감염이 전파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경기도에선 하루 691명 확진자(누적 7만9천421명)가 나왔다. 이번 달 1일(698명)과 7일(703명)에 이은 역대 세 번째 규모다.

신규 집단감염 사례의 경우 부천시 한 태권도학원에서 지난 13일 직원 2명이 확진되고 나서 전날까지 원아와 가족, 접촉자 등 총 13명의 감염사실이 확인됐다. 기존 집단감염 사례로는 화성시 농산물재배업(누적 42명)ㆍ화성시 태권도학원(누적 35명) 관련 확진자가 2명씩 늘었다.

한편 교육부는 추석 연휴 이후 학생과 교직원이 자가 진단으로 이상 징후 발견 시 등교 자제를 당부했다. 또 기숙사에 입사하는 학생들을 대상으로 선제적 유전자 증폭(PCR) 검사도 시행하기로 했다.

유은혜 교육부 장관은 “학교 감염 위험이 최소화되도록 국민 모두 생활 방역수칙을 준수해달라”며 “이번 달 초순 이후 전국 97%의 학교가 교문을 연 만큼 국민이 학부모 마음으로 도와줘야 학교 안전을 지킬 수 있다”고 말했다.

이정민기자

 


댓글 운영기준

경기일보 뉴스 댓글은 이용자 여러분들의 자유로운 의견을 나누는 공간입니다.
건전한 여론 형성과 원활한 이용을 위해, 아래와 같은 사항은 삭제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경기일보 댓글 삭제 기준
  1. 기사 내용이나 주제와 무관한 글
  2. 특정 기관이나 상품을 광고·홍보하기 위한 글
  3. 불량한, 또는 저속한 언어를 사용한 글
  4. 타인에 대한 모욕, 비방, 비난 등이 포함된 글
  5. 읽는 이로 하여금 수치심, 공포감, 혐오감 등을 느끼게 하는 글
  6. 타인을 사칭하거나 아이디 도용, 차용 등 개인정보와 사생활을 침해한 글

위의 내용에 명시되어 있지 않더라도 불법적인 내용이거나 공익에 반하는 경우, 작성자의 동의없이 선 삭제조치 됩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우리지역 추천 뉴스